1월 31일 디트로이트 클리블랜드 NBA 농구 분석


 
 
 

1월 31일 디트로이트 클리블랜드 스포츠 분석



         디트로이트

◎ 디트로이트

디트로이트는 직전경기(1/29) 원정에서 올랜도 상대로 103-119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6) 홈에서 덴버 상대로 105-110 패배를 기록했다. 4연패+ 최근 7경기 1승6패 흐름 속에 시즌 11승37패 성적. 올랜도 상대로는 6명의 선수가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케이드 커닝햄(8득점)의 야투 효율성(3/17)이 바닥을쳤고 에이스 제라미 그랜트를 비롯해서 4명의 선수가 결장한 공백이 표시가 났던 경기. 리바운드 싸움에서 -6개 마진으로 밀리는 가운데 페인트존을 방어하는 수비력이 문제가 되었으며 일선, 이선, 트랜지션 수비가 무너지면서 상대에게 런을 허용했던 상황. 또한, 36.5%의 팀 야투 성공률에 그쳤던 패배의 내용.


              클리블랜드
 

◎ 클리블랜드

클리블랜드는 직전경기(1/27) 홈에서 밀워키 상대로 115-99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5) 홈에서 뉴욕 상대로 95-93 승리를 기록했다. 시카고 상대로 5연승이 중단되는 패배가 나왔지만 연패를 막고 다시금 3연속 승리를 추가했으며 시즌 30승18패 성적. 밀워키 상대로는 리키 루비오의 시즌 아웃 부상 속에 라우리 마케넌의 추가적인 결장이 이어졌지만 주전 빅맨 재럿 알렌(10득점, 10리바운드)가 복귀했고 다리우스 갈란드(19득점, 8어시스트)가 백코트를 이끌었으며 베스트5 생산력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한 경기. 최고의 빅맨 유망주로 평가되는 루키 에반 모블리(16득점, 7리바운드)가 골밑에서 힘을 냈고 케빈 러브(25득점, 9리바운드, 3점슛 5개)의 야투가 터졌던 상황. 또한, 베테랑 포인트가드 라존 론도(5득점, 5어시스트)의 합류 효과가 이어지면서 다리우스 갈란드의 휴식 구간에도 힘을 낼수 있었던 승리의 내용.

■ 코멘트



◎ 팩트 체크

클리블랜드의 젊고 빠른 라인업의 장점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갔을때 나타나게 되는데 리바운드 싸움에서 클리블랜드의 우위가 예상되는 경기다. 클리블랜드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언더오버)

1차전 맞대결 에서는 클리블랜드가 (11/13) 홈에서 98-78 승리를 기록했다. 케빈 러브, 라우리 마카넨이 코로나 프로토콜로 결장했고 주전 백코트 자원이 되는 콜린 섹스턴(부상)의 부상도 이어졌지만 다리우스 갈란드가 3점슛 4개 포함 21득점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고 단단한 수비력을 보여준 경기. 반면, 디트로이트는 에이스 제라미 그랜트(16득점)가 분전 했지만 팀 야투 성공률이 37.2%에 그쳤을 정도로 공격이 말을 듣지 않았던 경기.


클리블랜드는 다음날 홈에서 뉴올리언즈를 만나는 연속경기 일정을 위해서 힘을 분산해야 한다. 클리블랜드에게 부담이 되는 핸디캡 범위라고 생각 된다.


핸디캡 =>승

언더&오버 => 언더 


클리블랜드 승리를 예상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