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흥국생명

11월 18일 KOVO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여자 배구 분석

분석 흥국생명

 

 

11월 18일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스포츠 분석


11월 분석

        흥국생명

  ◎ 흥국생명

흥국생명은 직전경기(11/14) 홈에서 GS칼텍스 상대로 0-3(20:25, 15:25, 19: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1) 원정에서 한국도로공사 상대로 1-3(24:26, 17:25, 25:21, 17:25) 패배를 기록했다. 3연패 흐름 속에 시즌 2승6패 성적. GS칼텍스 상대로는 22.39%의 저조한 리시브 효율성에 그치는 가운데 하이볼 처리 시도가 많았던 캣벨(14득점, 26.09%)의 결정력이 떨어졌전 경기. 디그 1위, 수비 2위, 리시브 4위를 기록중이던 김해란 리베로의 3경기 연속 결장 공백을 도수빈, 박상미 리베로가 매우지 못했던 상황. 또한, 박혜진 세터가 랠리중 언더핸드 토스의 정확도가 떨어졌던 패배의 내용.


18일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  KGC인삼공사

KGC인삼공사는 직전경기(11/12) 홈에서 IBK기업은행 상대로 3-0(25:19, 25:16, 25:17)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7) 홈에서 GS칼텍스 상대로 3-1(25:15, 29:31, 25:18, 25:20) 승리를 기록했다. 3연승 흐름 속에 시즌 6승1패 성적. IBK기업은행 상대로는 염혜선 세터의 측면으로 뽑아주는 토스에 볼 꼬리가 살아있었고 이소영(16득점, 42.86%)이 승부처에 해결사가 되었던 경기.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19득점, 43.24%)도 힘을 냈고 박혜민(9득점, 45%)의 지원 사격이 더해지면서 이소영, 옐레나의 부담을 줄여줬던 상황. 또한, 블로킹(5-4), 서브(3-2), 범실(14-17) 싸움에서 모두 우위를 기록하는 가운데 랠리후 결정력에서 우위를 기록한 승리의 내용 이였다.

KOVO 흥국생명


11월 흥국생명

■ 코멘트



◎ 팩트 체크

팀 리시브 최하위를 기록중인 흥국생명의 리시브 불안이 팀 공격 성공률의 차이를 만들 것이다. KGC인삼공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1차전 맞대결 에서는 KGC 인삼공사가 (10/28) 홈에서 3-1(15:25, 25:20, 25:15, 25:18) 승리를 기록했다. 1세트 리시브가 흔들리고 이날 경기에서 7득점(15.79%)에 그친 이소영의 부진이 맞물리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2세트 부터 서브가 강하게 들어가면서 승점 3점을 획득할수 있었던 경기. 새롭게 영입한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25득점, 52.78%)가 힘을 냈고 박혜민(11득점, 44%), 박은진(11득점, 53.33%)이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하는 지원사격을 해줬던 상황. 또한, 서브(8-2), 블로킹(12-6), 범실(19-24) 싸움에서 모두 우위를 기록한 승리의 내용 이였다.


반면, 흥국생명은 31득점, 42.03%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한 캣벨이 힘을 내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지만 2세트 부터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면서 최종 29.11%의 리시브 효율성을 기록한 것이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한 경기. 51.11%의 높은 점유율을 소화한 캣벨의 체력이 떨어지자 흥국생명의 득점력도 떨어졌으며 2세트를 세트를 빼앗기자 3,4세트는 무너지는 경기력이 나타난 상황.


캣벨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은 흥국생명 보다는 외국인 선수가 후위에 있을때 전위에서 마침표를 찍어줄수 있는 이소영을 영입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KGC임삼공사의 승리가 예상되는 경기. 다만, 김햬란 리베로의 복귀 가능성의 문이 열려있는 만큼 KGC인삼공사의 일방적인 승리 보다는 3-1(1순위), 3-2(2순위)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승

언더& 오버 => 오버


KGC인삼공사 승리를 예상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