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분석

12월 31일 KOVO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남자 배구 분석

12월 분석

 

 

12월 31일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스포츠 분석



KOVO 남자

               KB손해보험


  ◎ 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은 직전경기(12/28) 원정에서 한국전력 상대로 3-1(22:25, 27:25, 30:28, 25:20)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23) 홈에서 OK금융그룹 상대로 2-3(25:27, 19:25, 25:20, 25:21, 13:15)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으며 시즌 10승8패 성적. 한국전력 상대로는 득점, 서브 각 1위를 달리고 있는 케이타(52득점, 52.44%)가 고미비때 마다 득점을 해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던 경기. 체력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상대 블로킹 위에서 득점을 만들수 있는 선수라는 것을 66.67%의 높은 공격 점유율 속에서도 케이타가 증명했고 이적생 한성정(10득점, 50%)이 안정적인 서브 리시브가 만들어진 이후 빠른 공격으로 자신의 몫을 해냈던 상황. 다만, 올시즌 팀의 세컨 옵션 이였던 김정호가 1세트 경기중 부상을 당하면서 병원으로 후송 되었고 다행히 골절은 아니라고 하지만 당분간 김정호가 정상가동 될수 없다는 부분은 대형악재가 된다.



OK금융그룹 배구

               OK금융그룹

 

◎ OK금융그룹

OK저축은행은 직전경기(12/26) 원정에서 현대캐피탈 상대로 0-3(21:25, 10:25, 23: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23) 원정에서 KB손해보험 상대로 3-2(27:25, 25:19, 20:25, 21:25, 15:13) 승리를 기록했다. 시즌 10승8패 성적. 현대캐피탈 상대로는 발목 인대가 손상 된 레오(4주)의 공백이 너무나 컸던 경기. 차지환(10득점, 43.75%)이 팀내 유일한 두 자라리수 득점을 기록했고 상대의 집중견제를 받은 조재성(7득점, 31.82%)의 한계도 나타난 상황. 또한, 블로킹(6-13), 서브(1-2), 범실(22-17) 싸움에서 모두 밀리는 가운데 10.26%의 참담한 팀 공격 성공률에 그쳤던 패배의 내용.

KOVO 남자


12월 OK금융그룹

■ 코멘트



◎ 팩트 체크

김정호가 부상을 당했지만 레오가 이탈한 OK저축은행의 전력 손실이 더 크다. 김정호의 공백을 이적생 한성정과 홍상혁이 최소화 할수 있을 것이다. KB손해보험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3차전 맞대결 에서는 OK저축은행이 (12/23) 원정에서 3-2(27:25, 25:19, 20:25, 21:25, 15:13) 승리를 기록했다. 레오(26득점, 64.86%)가 4세트 경기중 착지 과정에서 케이타의 발을 밟고서 발목이 돌아가는 부상을 당하면서 위기를 맞이했지만 토종 선수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서 승리를 기록한 경기. 조재성(14득점, 54.55%)이 왼손잡이 특유의 각을 만들며 레오가 빠진 상황에서 하이볼을 처리해 줬으며 5세트에 투입 된 정상헌(4득점, 100%)이 멋진 소방수가 되어준 상황. 반면, KB손해보험은 케이타(34득점, 50.88%)가 분전했지만 높은 점유율 속에서 5세트 케이타의 체력이 떨어졌던 경기. 서브(10-4), 블로킹(8-4)싸움에서 우위를 기록했지만 범실(41-31)이 너무 많았고 케이타는 혼자서만 15개 범실을 쏟아냈던 상황.


2차전 맞대결 에서는 KB손해보험이 (12/2) 홈에서 3-1(16:25, 25:20, 25:23, 28:26) 승리를 기록했다. 케이타(32득점, 53.70%)가 승부처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고 김정호(15득점, 65%)가 안정적인 서브 리시브가 만들어진 이후 빠른 공격으로 자신의 몫을 해냈던 경기. 반면, OK저축은행은 레오(39득점, 57.41%)가 트리플 크라운(서브에이스: 4개 후위공격: 13개 블로킹: 4개)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2세트 이후 흔들렸던 리시브 효율성이 문제가 되었고 리시브가 흔들리자 공격 득점도 쉽게 나오지 않았던 경기.


1차전 맞대결 에서는 OK저축은행이 (10/26) 홈에서 3-1(25:15, 25:21, 15:25, 25:23) 승리를 기록했다. 레오가 31득점(56.25%)을 기록했고 3세트 8-13, 리드를 허용한 상황에서 석진욱 감독이 레오 대신 김웅비를 투입해서 4세트를 위해서 레오의 체력을 비축한 것이 ‘신의 한수’가 되었던 경기. 반면, KB손해보험은 케이타(38득점, 62.50%)가 62.22%의 높은 점유율 속에서도 높은 성공률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나머지 토종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나오지 않았던 경기.


3차전 혼자서만 15개 범실을 쏟아냈던 케이타의 독한(?) 경기력을 기대해도 좋은 타이밍 이다. 케이타가 클러치 싸움에서 상대를 압도할 것이다.


핸디캡 => 승

언더& 오버 => 언더

KB손해보험 승리를 예상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