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1일 KGC 한국도로공사 KOVO 여자 배구 분석


 
 
 

2월 21일 KGC 한국도로공사 스포츠 분석



        KGC
 

◎ KGC 

KGC인삼공사는 직전경기(2/8) 원정에서 흥국생명 상대로 0-3(23:25, 23:25, 18: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3) 원정에서 페퍼저축은행 상대로 3-1(25:16, 23:25, 25:13, 25:17) 승리를 기록했다. 흥국생명 상대로 6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지만 연승 도전을 물거품 되었으며 시즌 13승14패 성적. 흥국생명 상대로는 2세트 부터 교채 투입 된 염혜선 세터가 잘 풀어갈 때도 있었지만 한 번 막히면 헤쳐나가는 능력이 미흡했고 결정적인 순간에 공격 방향의 선택과 토스의 구질에 있어서 2%가 부족했던 경기. 엘레나(18득점, 42.11%), 이소영(16득점, 40.54%)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으며 중앙 싸움에서 밀렸던 상황. 또한, 블로킹(4-8), 서브(2-6), 범실(13-10) 싸움에서 모두 밀렸던 패배의 내용.

    한국도로공사
 

◎ 한국도로공사

도로공사는 직전경기(2/5) 원정에서 흥국생명 상대로 3-1(25:18, 25:16, 22:25, 25:17)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2) 원정에서 IBK기업은행 상대로 1-3(25:27, 14:25, 25:17, 21:25)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으며 시즌 20승7패 성적. 흥국생명 상대로는 서브(6-4)가 강하게 잘 들어가면서 상대의 리시브 효율성을 20% 까지 떨어트렸고 자신들은 46.38%의 높은 시리브 효율성을 기록한 경기. 승부처에는 켈시(21득점, 36.54%), 박정아(20득점, 35.42%)의 쌍포가 터졌고 배유나가 서브에이스 2개를 묶어서 10득점(57.14%)으로 힘을 내는 가운데 정대영(9득점, 블로킹 5개)이 중앙을 장악했던 상황. 다만, 주전으로 나온 이윤정 세터 이외에 이고은, 안예림 세터가 번갈아 가면서 백업 세터로 코트를 밟는 과정에서 토스의 기복 현상이 나타난 것은 찜찜한 부분으로 남았다.

■ 코멘트



◎ 팩트 체크

KGC인삼공사는 7명의 확진자가 나왔었고 도로공사는 선수와 스태프등 확진자가 14명이나 나왔다. 확진자들이 치료후 복귀했지만 현시점 컨디션에서는 차이가 있는 상황. KGC인삼공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4차전 맞대결 에서는 도로공사가 (1/16) 홈에서 3-0(25:17, 31:29, 25:17) 승리를 기록했다. 이고은(5득점, 블로킹 2개, 서브 2개) 세터가 볼 꼬리가 살아있는 토스를 배달했고 블로킹(13-2) 싸움에서 완승을 기록한 경기. 승부처에는 켈시(20득점, 53.13%)가 해결사가 되었고 박정아(16득점, 44.44%)도 자신의 몫을 해내는 가운데 배유나, 정대영이 중앙을 장악했던 상황. 반면, KGC인삼공사는 주전 세터 염혜선과 주전 리베로 노란의 부상 이탈 공백이 표시가 났고 엘레나(20득점, 48.78%)가 분전했지만 이소영(7득점, 29.17%)의 공격이 차단을 당한 경기.


3차전 맞대결 에서는 도로공사가 (12/28) 원정에서 3-1(25:23, 21:25, 25:18, 27:25) 승리를 기록했다. 이윤정 세터와 이고은 세터의 역할 분담이 좋았고 블로킹(15-7) 싸움에서 완승을 기록하는 가운데 서브(6-5)와 범실(22-24 )대결에서도 모두 우위를 점령한 경기. 반면, KGC인삼공사는 하효림 세터의 경험 부족이 승부처에 문제가 되었고 엘라나(35득점, 45.71%)는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소영(8득점, 28.57%)의 공격이 차단을 당한 경기.


2차전 맞대결 에서는 도로공사가 (11/21) 홈에서 3-0(25:23, 25:18, 25:11) 승리를 기록했다. 켈시(21득점, 45.24%)가 폭발했고 박정아(12득점, 40%)도 켈시의 반대각에서 토종 에이스의 위력을 보여준 경기. 배유나(10득점, 53.85%)도 중앙에서 힘을 냈으며 프로무대 첫 선발 출전한 이윤정 세터의 분배의 미학이 나오면서 상대 블로킹을 혼란에 빠트릴수 있었던 상황.반면, KGC인삼공사는 1세트 리시브가 흔들렸고 3득점(11.54%)에 그친 이소영의 부진이 맞물리면서 완패를 당한 경기.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12득점, 29.41%)가 팀 내 유일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하이볼 처리가 많았던 탓에 성공률이 떨어졌던 상황. 또한, 블로킹(4-6), 서브(1-5) 싸움에서 밀렸던 패배의 내용.


1차전 맞대결 에서는 KGC 인삼공사가 (10/21) 홈에서 3-0(36:34 25:18 25:19) 승리를 기록했다. 1세트 7-14, 열세를 극복하며 12차례 듀스접전 끝에 세트를 획득한 것이 3-0, 셧아웃 승리의 발판이 되어준 경기. FA를 통해서 영입한 이소영(24득점, 44.44%)과 새롭게 영입한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24득점, 52.38%)가 힘을 냈고 박혜민(11득점, 55%), 박은진(10득점, 63.64%)의 지원 사격도 더해졌던 상황. 또한, 노란 리베로가 23차례 디그 시도에서 21개를 성공시키는 그물망 수비로 후방을 든든하게 지켜준 승리의 내용. 반면, 도로공사는 비시즌 동안 부상으로 고생한 주전세터 이고은의 토스가 흔들렸고 3세트 교체 투입 된 이윤정 세터는 센터진과 속공 호흡에 문제점을 보였던 상황. 또한, 베테랑 배유나(4득점, 9.09%)의 경기력이 좋지 않았고 켈시(18득점, 36.96%)와 박정아(16득점, 32.61%)도 2세트 부터는 결정력이 떨어졌던 패배의 내용.


KGC인삼공사 승리를 노리고 있는 입장에서 힘이 되는 핸디캡 범위가 되며 듀스 접전의 출현 가능성도 높은 경기다.


핸디캡 => 승

언더& 오버 => 오버


KGC 승리를 예상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