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3일 삼성화재 한국전력 KOVO 남자 배구 분석

 

 
 

2월 3일 삼성화재 한국전력 스포츠 분석



      
삼성화재

  ◎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직전경기(1/31) 홈에서 현대캐피탈 상대로 3-0(30:32, 25:19, 25:23)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8) 홈에서 OK저축은행 상대로 3-0(25:22, 25:19, 25:21) 승리를 기록했다. 2연승+ 최근 5경기 4승1패 흐름 속에 시즌 11승14패 성적. 현대캐피탈 상대로는 러쎌(31득점, 59.57%, 블로킹 3개)이 2경기 연속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경기력을 선보였고 토종 선수들의 높은 수비 집중력으로 나타난 경기. 황승빈 세터가 승부처에 상대 허를 찌르는 중앙 속공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한싱길(6득점, 85.71%)과 C퀵 오픈으로 황경민(11득점, 55.56%)을 활용한 새로운 공격 활로를 만들어 냈던 상황. 또한, 블로킹(5-3), 서브(4-2)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했던 승리의 내용.

       한국전력
 

◎ 한국전력

한국전력은 직전경기(1/30) 원정에서 OK저축은행 상대로 1-3(25:21, 17:25, 19:25, 19: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1) 홈에서 OK저축은행 상대로 3-1(15:25, 27:25, 25:19, 25:10) 승리를 기록했다. 2연승이 중단 되는 패배가 나왔으며 시즌 13승12패 성적. 리턴매치로 만난 OK저축은행 상대로는 서재덕(17득점, 56.00%)이 분전했지만 디우디(20득점, 47.37%)의 경기력 기복 현상이 나타났으며 서브(2-9)와 블로킹 싸움(7-10)에서 밀렸던 경기. 임성진과 교체 투입 된 이시몬의 리시브가 모두 흔들렸고 신영석(4득점), 박찬웅(2득점)이 호흡을 맞춘 중앙 센터라인의 활약도 미비했던 상황. 또한, 선발 출전한 김광국 세터의 낮은 블로킹은 상대의 집중 공격 대상이 되었고 교체 투입 된 황동일 세터는 공격 루트의 다양화를 가져가려고 노력했지만 공격 방향의 선택에 아쉬움이 있었던 패배의 내용.

■ 코멘트



◎ 팩트 체크

팀 리시브 효율성 6위를 기록중인 삼성화재의 하이볼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팀 블로킹 1위 한국전력의 모습이 기대되는 경기다. 한국전력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언더오버)

4차전 맞대결 에서는 한국전력이 (1/1) 홈에서 3-1(25:19, 17:25, 25:16, 25:12) 승리를 기록했다. 44.44%의 만족할수 있는 리시브 효율성을 기록했고 신영석(13득점, 50%)이 5개, 다우디(24득점, 62.07%)가 4개를 기록한 것을 포함 총 14개(삼성화재 9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며 블로킹 1위 팀의 위엄을 보여준 경기. 반면, 삼성화재는 주전 세터 황승빈의 토스방향과 공격수와 호흡이 좋지 않았고 러쎌(24득점, 41.30%)의 결정력이 떨어졌던 경기. 블로킹(9-14)과 서브(4-9) 대결에서 밀렸고 20.78%의 낮은 리시브 효율성을 기록한 패배의 내용.


3차전 맞대결 에서는 삼성화재가 (12/12) 홈에서 3-1(25:20, 25:18, 15:25, 25:20) 승리를 기록했다. 러쎌(28득점, 48.94%)이 팀의 중심을 잡아주는 가운데 토종 선수들의 서브가 잘 들어갔던 경기. 정성규(13득점, 62.50%, 서브에이스 2개)가 서브와 공격에서 새로운 활력소가 되었고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서브 시도(18번)를 가져갔던 황승빈 세터의 최대한 라인에 붙였던 목적타 서브는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던 상황. 반면, 한국전력은 서브 리시브 라인이 흔들렸던 탓에 하이볼 공격의 시도가 늘어난 디우디(24득점, 47.50%), 서재덕(11득점, 46.67%)의 공격 성공률이 50% 미만을 기록했던 경기. 이전 3경기 연속 풀세트 승부를 펼쳤던 선수들의 몸도 평소 보다 무거웠으며 교체 자원들의 활약도 미비했던 상황.


2차전 맞대결 에서는 삼성화재가 (11/25) 원정에서 3-0(25:23, 25:14, 25:16) 승리를 기록했다. 러쎌(25득점, 54.84%)이 서브에이스 7개를 기록하며 상대 리시브 라인을 붕괴 시켰고 정성규(서브 에이스 2개)의 서브도 강하게 잘 들어가면서 3-0, 셧아웃 승리를 기록할수 있었던 경기. 반면, 한국전력은 올시즌 최하위 기록에 해당하는 4.92%의 팀 리시브효율성에 그쳤고 서브 에이스 싸움(0-9)에서 완패를 당한 경기.


1차전 맞대결 에서는 한국전력이 (10/19) 원정에서 3-0(25:20 25:16 25:18) 승리를 기록했다. 디우디(16득점, 46.15%)가 팀에 합류한지 얼마 안 됐음에도 좋은 호흡을 보여줬고 서재덕(12득점, 57.14%)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 8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개인 한 경기 최다 블로킹 득점을 갱신한 박찬웅(10득점)의 활약 속에 신영석(6득점, 80%)도 중앙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줬던 상황. 반면, 삼성화재는 러쎌이 26득점(56.82%)이 분전했지만 서브에서만 8개 범실을 기록하는등 혼자서 11개 범실을 쏟아냈고 팀은 15.56%의 리시브 효율성에 그쳤을 만큼 리시브 라인이 흔들린 경기.


올시즌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경기력의 반복 이였던 디우디 였다. 또한, 삼성화재는 최근 2경기 연속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러쎌이 자신을 선택하지 않은 친정팀 한국전력을 상대로 홈경기 일정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핸디캡 => 패스 또는 승

언더& 오버 => 오버


한국전력 승리를 예상합니다.


해외 배당 확인 >> 클릭!! 클릭!!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